2021.04.07 (수)

  • 맑음동두천 17.0℃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7.5℃
  • 맑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21.7℃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4.9℃
  • 구름많음제주 15.4℃
  • 맑음강화 13.8℃
  • 맑음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8.6℃
  • 구름조금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7.0℃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태권도

한국대표팀 '이택명사단' 종합우승 순항

제1회 세계월드컵태권도선수권대회(방콕 현지속보2)


이택명(서울경찰청 무도연구관) 단장이 이끌고 있는 '한국남자태권도대표팀'이 제1회 세계월드컵태권도단체선수권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하며, 남자부 종합우승을 위한 항해를 시작했다.

한국은 14일 태국 방콕 후아막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헤비급(+84) 결승전에서 남윤배(한국체대) 선수가 그리스의 로이디스에게 회심의 얼굴 돌려차기 등을 구사하며 선전, 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갑식 감독, 김종철 코치와 함께 한국남자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이택명(서울경찰청 무도지도연구관 및 대태협 이사) 단장은 NBC-1TV와의 인터뷰에서 "태권도의 기량은 이미 평균화, 세계화 되었다"며, "어느 체급도 장담 할 수 없지만, 스포츠정신에 입각해 최선을 다하면 유종의 미를 거둘수 있다"며 핀급 김진희(가스공사), 플라이급 최연호(가스공사), 반탑급 박태열(상무), 페더급 남연식(에스원), 라이트급 장세웅(도시철도공사), 웰터급 장창하(가스공사), 미들급 정영한(가스공사) 선수 등을 일일히 지목하며, 경기를 예견 해 '한국 경찰태권도의 대부' 다운 철저함을 과시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