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7.8℃
  • 흐림강릉 25.1℃
  • 흐림서울 29.3℃
  • 흐림대전 31.6℃
  • 구름많음대구 33.6℃
  • 연무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1.6℃
  • 박무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32.5℃
  • 구름조금제주 32.2℃
  • 흐림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30.6℃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국회 문체위, 체육계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 청문회 개최

22일, 철인 3종경기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 관련 32명의 증인 등 출석

[NBC-1TV 박승훈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도종환)는 22일 오전 10시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와 관련하여 청문회를 개최하였다.


청문회에는 총 25명(동행명령 집행에 따른 증인 4명 포함)의 증인 및 7명의 참고인이 참석하여 체육계에서 발생한 다수의 폭력과 가혹행위 등에 관하여 증언하였다.


청문회에서 여야 위원들은 고 최숙현 선수에 대한 폭행 등 가혹행위에 대한 진실 규명을 요구하였고, 문화체육관광부·국가인권위원회·경찰청·대한체육회 및 경주시체육회 등의 부실한 사건 대응을 질타했으며, 이와 함께 체육분야 전체에 뿌리 깊이 박혀 있는 상습적 폭행, 폭언 등 인권침해를 차단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 등에 관한 심도 있는 질의 및 지적이 이루어졌다.


참고인으로 참석한 고 최숙현 선수의 부친인 최영희 씨는 “다시는 최숙현 선수와 같이 체육인들로부터 폭행 등 가혹행위로 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최숙현법’을 요청한다”면서, 열악한 환경에서 훈련하는 선수·지도자에 대한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회의를 마무리하며 “체육계에 만연한 구타와 폭행· 폭언 등의 잘못된 구태를 뿌리뽑기 위한 관련 규정과 제도를 정비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늘 청문회에 앞선 21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정당한 사유 없이 청문회 출석에 불응하기로 한 증인 7명에 대하여 동행명령장 발부를 의결하였고, 22일 청문회에는 이중 4명의 증인이 참석하였다. 이와 함께 동행명령에 불응하여 불출석한 증인, 서류 제출을 거부하거나 위증한 증인 등에 대해서는 고발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