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5℃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5.6℃
  • 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6.7℃
  • 흐림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4.9℃
  • 흐림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4.3℃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4.4℃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6.1℃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임이자 의원, <기후위기 비상선언 및 대응 촉구 결의안> 대표 발의

“기후위기,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대안 반드시 마련해야할 것”

[NBC-1TV 박승훈 기자] 임이자 의원(국민의힘 상주시·문경시)은 11일, 「기후위기 비상선언 및 대응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제시한 「IPCC 1.5℃ 특별보고서]는 2100년까지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을 섭씨 1.5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 2050년까지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으며, 현재와 같은 수준으로 온실가스 배출될 경우 2030년 지구 평균온도의 상승폭이 섭씨 1.5도를 넘어설 것으로 경고하고 있다.

 
이에 임 의원은 「기후위기 비상선언 및 대응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으며, 주요내용으로 ▲‘기후변화’ 단계를 넘어선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언 ▲저탄소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국가 에너지 및 기후정책의 중·장기 비전설정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 설치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 방안 마련과 법 제도 정비, 예산지원 ▲기후위기 상황의 해결방안 마련을 위한‘양보와 타협, 이해와 배려의 원칙’ 준수 등이 있다.


임이자 의원은 “대한민국 국민을 비롯한 우리 인류는 ‘기후변화’ 단계를 넘어선 ‘기후위기’ 시대에 직면하고 있다”며, “이미 전 세계의 다양한 국가와 지방정부는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움직임에 나서고 있고, 지구 평균온도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다양한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후위기 비상선언 및 대응 촉구 결의안」 발의를 통해 국회 내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법 제도 정비 및 예산 지원을 비롯한 기후위기 대응 방안 마련에 앞장서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한, 임 의원은 “기후위기 대응 마련 과정에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를 비롯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민주적인 참여를 보장하여, <양보와 타협의 원칙> 아래 보다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대안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