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0℃
  • 맑음강릉 30.4℃
  • 맑음서울 33.2℃
  • 구름많음대전 32.6℃
  • 구름많음대구 30.9℃
  • 구름조금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30.0℃
  • 구름많음고창 31.4℃
  • 구름많음제주 30.9℃
  • 맑음강화 31.6℃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2.1℃
  • 맑음경주시 ℃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박병석 국회의장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경제분과위, 전문가 여론조사 실시

- 전문가 89%가 한국사회 분열과 갈등을 심각하게 인식 -
- 분열과 갈등의 주 원인은 정치적 원인 63.1%, 경제적 원인 30.9% -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 직속 자문기구인 국회국민통합위원회 경제분과위원회(분과위원장 김광림 前 국회의원)는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국회도서관 DB 등록 전문가 1,801명을 대상으로 국민통합을 위한 경제분야 의제에 관하여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응답한 전문가 중 89%가 한국사회 분열과 갈등이 심각하다고 보았고(매우 그렇다 49.2%, 그렇다 39.8%), 9.7%가 보통이라고 보았으며 1.4%(그렇지 않다 1.1%, 전혀 그렇지 않다 0.3%)가 그렇지 않다고 보았다.

또한 80.9%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이러한 갈등이 더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고(매우 그렇다 34.9%, 그렇다 46%) 11.9%가 보통이라고 보았으며 6.8%(그렇지 않다 6.2%, 전혀 그렇지 않다 0.6%)가 그렇지 않다고 보았다. 모르겠다무응답 비중은 0.4%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한국사회의 분열과 갈등의 주 원인으로 정치적 원인(63.1%)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 경제적 원인(30.9%)을 지목했다. 연령별로는 고연령층일수록 정치적 문제를 갈등의 주 원인으로 보았으며, 연령이 낮을수록 경제문제를 주 원인으로 지목하였다. 특히, 응답자 중 2030세대는 정치(42.3%)보다 경제가(49.7%) 우리사회의 분열·갈등에 더 주요한 원인이라고 응답했다.

‘국민통합을 위해 경제분야에서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주제 3가지’(복수응답)에 대해 전문가 50% 이상은 ‘공정한 경제질서 확립(57.2%)’, ‘소득·자산 등의 불평등 완화(55%)’,‘지속 가능한 경제성장(51.1%)’이 우선 논의되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위해 중요도·시의성 등을 고려하여 국회 국민통합위원회에서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주제 3가지’(복수응답)에 대해서는 응답자 44%가 ‘부동산 등 자산불평등 완화’를 꼽았다. 다음으로 고용안전망 확충(41.8%), 생산성 제고 및 지속적인 경제성장(34.1%), 대·중·소기업(자영업자 포함) 동반성장(33.8%)을 우선순위로 선정했다.

특기할 만한 점은 20·30대(47.2%)와 40대(47.5%) 응답자 다수는 ‘부동산 등 자산불평등 완화’를 우선시한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지속적 경제성장(50.7%)을 부동산 문제(40.9%) 보다 더 많이 선택했다는 점이다.

다음으로 ‘공정한 포용경제 실현을 위한 논의 주제 3가지’(복수응답)에 대해 응답자의 53.9%가 ‘공정한 경제질서 확립’에 대한 논의가 시급하다고 답했으며, 다음으로 경제성장을 통한 고용 및 소득 제고(42.1%), 기본소득 등 소득안전망 구축(35.7%), 사회안전망 강화(34.5%) 순으로 응답했다.

전 연령대 모두 ‘공정한 경제질서 확립’이 가장 우선적으로 논의돼야 한다고 답했다.‘경제성장을 통한 고용 및 소득 제고’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20·30대(46%)와 60대 이상(59.9%) 응답자가 더 많이 선택한 반면, ‘기본소득 등 소득안전망 구축’에 대해서는 40대(41.2%)와 50대(37.7%)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의 긍정 응답을 보였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