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8.1℃
  • 구름조금강릉 9.6℃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8.7℃
  • 구름조금제주 15.8℃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박병석 국회의장, 교황청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 면담

박 의장 “북한이 국제사회로 복귀하도록 교황께서 나서주시면 한반도 평화에 큰 도움이 될 것”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징] 이탈리아를 공식방문하고 있는 박병석 국회의장은 9일 오전(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 사도궁에서 교황청의 2인자인 국무원장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과 면담을 가졌다.


박 의장은 “교황께 문재인 대통령의 안부 말씀을 전한다. 수술을 하시고 입원해 계시는데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면서 “교황께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주신 점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파롤린 국무원장이 그간 콜롬비아 평화협정, 시리아 문제 등에서 교황청의 중재와 분쟁해결 노력을 주도했다”면서 “70년 이상 분단된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해서도 기여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제의했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에 대해 자주 말씀하셔서 우리도 관심이 크다”며 대화가 단절된 한반도 상황을 언급했다.


이에 박 의장은 “대화가 단절된 것은 맞지만, 지난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문제는 대화를 통해 외교적으로 해결하자는데 합의했다”면서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나오면 백신 공급 등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수년 전 북한 홍수사태 때재정 지원을 계기로 북한을 접촉한 적이 있다”면서 “교황께서는 접촉을 심화시킬 필요도 있다고 지적하셨다. 북한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고 북한을 돕고 싶다. 교황청은 북한과의 채널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북한에 대한 교황청의 관심을 강조했다.


또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의 바티칸 방문과 관련“문 대통령께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교황님 방북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교황님께서 북한에 가고 싶은 것은 확실하다. 문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처럼 성사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면서 “북한의 초청장이 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은 당초 계획됐던 40분을 넘겨 50분 동안 진행됐으며, 우리 측에서는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추규호 주교황청대사 등이 함께했고, 이탈리아 측에서는 미슬라브 호지츠 교황청 외교부 동북아담당 국장 몬시뇰이 배석했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