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8.8℃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소방관 화재·구조활동 중 순직률 54.5%, 생명담보 필수장비 개별 지급 여전히 부족!

-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1월) 순직 소방관 총 55명, 화재·구조(30명) 순직자 절반 이상
- 생명담보 필수장비인 시야확보장비(열화상카메라), 무전기 등 개별 지급 미흡
- 소방관 순직 참사 예방하기 위해 기본적인 필수장비부터 개별 지급 서둘러야

[NBC-1TV 육혜정 기자] 얼마 전 평택물류창고에서 소방관 3명이 순직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화재·구조 현장에 목숨 걸고 출동하는 소방관들이 생명을 담보하는 필수장비 조차 개별 지급받지 못하고 있어 조속한 실태파악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용호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북 남원·임실·순창)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1월) 소방관 순직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55명이 순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관 순직 현황을 자세히 살펴보면, 같은 기간 순직 소방관의 최다 발생 광역지자체는 경기도(15명)와 강원도(10명) 순이었고, 근무 연수별로는 임용 5년차 이하에서, 계급별로는 소방장급(7급 상당) 이하에서 각각 24명으로 가장 많이 순직했다.

이와 함께 나이대별로는 30대(30세∼39세) 소방관이 22명으로 가장 많이 순직했고, 출동 목적별로는 화재(20명)와 구조(10명) 순이었으며, 출동 단계별로는 현장활동단계에서만 43명이 순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직 소방관의 94.5%(52명)는 2주 가량의 짧은 진료가 전부였다.

이용호 의원은 “화재·구조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마치 나의 일처럼 현장 속으로 뛰어들어 간 소방관이 한 해 평균 5명씩 순직 하고 400명 넘게 공상으로 다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들 소방관에게 생명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 장비들은 여전히 개별 지급되지 못하고 있다. 사람의 형체나 화점을 인식하기 위한 열화상카메라도, 당장 통신에 필요한 무전기 조차 기관·팀단위 지급이 이루어지거나 아예 없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이 현장에 뛰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용호 의원은, “생명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장비는 119구조대나 안전센터에까지 개별 지급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개인 사물함 안쪽에 혹시 오늘이 ‘마지막’이 될까봐 유서를 보관하고 출퇴근하는 소방관의 마음을 헤아린다면, 필수장비 구비에 주저해서는 안된다”면서,

“안타까운 소방관의 순직과 공상을 예방하고 더 큰 참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관련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 소방당국과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실태파악하는 한편, 소방관의 생명을 담보하는 필수장비 지원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