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3.1℃
  • 흐림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9.2℃
  • 부산 23.9℃
  • 흐림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32.5℃
  • 흐림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박병석 국회의장 “北 미사일, 매우 심각한 우려…모라토리엄 유지 긴요”

-서열 3위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 단독 회담서 요청
-시진핑 주최 정상급 오찬 이어 2시간 반 회담-만찬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중국을 공식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5일 중국 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단독 양자 회담 및 만찬을 했다.

양국 의회 수장은‘문화 콘텐츠 개방문제',‘한반도 정세’,‘양국 최고위급 소통 문제’ 등을 의제로 의견을 교환했으며, 양자 회담은 오후 5시 30분(현지 시간)부터 1시간 남짓한 시간 동안 동시통역으로 진행됐다. 곧바로 8시까지 만찬이 이어져 총 2시간 반 걸린 ‘회담+만찬’일정이었다.

박병석 의장은 중국 CCTV,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밝힌‘획기적-전면적 문화 콘텐츠 개방’의 필요성을 회담에서도 재차 강조했다. 

박 의장은 “양국 관계는 지난 30년간 세계사적으로 유례없는 획기적 발전을 이뤘다”면서“새로운 30년을 보다 건강하고, 보다 성숙하고, 보다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정립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국민 간 우호 감정, 우호 정서 수준은 매우 낮다”며 “특히 젊은이들 간의 우호 수준이 떨어지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하고, 획기적-전면적 문화 콘텐츠 개방을 요청했다.

박 의장은“문화와 역사의 차이를 상호존중하고 이해하지 못하면 오해가 싹튼다”면서 “문화 콘텐츠를 전면적·획기적으로 개방해달라. 전면적이고 획기적인 문화 콘텐츠 개방이야말로 양 국민 우호 정서 증진의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이에 리 위원장은“최근 양국 국민 간 우호 감정의 수준이 떨어지고 있는 양상을 중요시한다. 종합적으로 해결 해야한다”면서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리 위원장은 특히“전면적 문화시장 개방이라는 한국의 희망을 매우 중요시한다. 중국은 문화시장의 문을 닫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중국은 문화 콘텐츠 분야에 개방적 태도를 견지하고 있으며, 외교 및 문화 채널을 활용해 한국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박병석 의장은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그간 중국의 역할을 평가하면서, 보다 적극적으로 중국이 강력하게 건설적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 의장은“북한이 모라토리엄(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유예)을 유지하는 것이 긴요하며, 추가적으로 상황을 악화시키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고, 대단히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는 논리를 폈다.

박 의장은 “북한이 추가로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를 할 경우 북한을포함한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리 위원장은“긴장국면의 격화를 막는 것이 급선무”라면서 공감을 표했다. 그는“중국은 나름대로의 방법으로 계속 북한과 대화하겠다”면서“한·중 간 소통과 조율을 유지하자”고 제안했다.

리 위원장은 또한“중국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려고 적극 노력해 온 점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