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0℃
  • 구름많음강릉 7.0℃
  • 서울 0.0℃
  • 흐림대전 1.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3.9℃
  • 흐림광주 2.8℃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1.3℃
  • 제주 9.3℃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0.6℃
  • 구름조금거제 5.3℃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데씨 달케 두카모 주한에티오피아대사,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김 의장, “한-에티오피아 투자보장협정 신속히 체결돼야” -
- 데씨 대사, “포스코·현대 등 한국 대기업 투자 원해”-

[NBC-1TV 육혜정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4일 오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데씨 달케 두카모 주한에티오피아대사를 접견하고 경제 분야 및 다자 차원에서의 양국 간 교류·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의장은 “에티오피아는 한국의 ODA 중점협력국으로 함께 협력해 나갈 분야가 많다”며 “한국이 에티오피아 「10개년 개발계획(2021-2030)*」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양국 간 협력이 증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양국의 교역 확대 및 투자 증진을 위해 한국과 에티오피아 사이에 투자보장협정 체결이 좀 더 신속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데씨 대사는 “에티오피아 신정부 구성 후 경제 발전 및 외국인직접투자 유치 기회를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포스코나 현대와 같은 한국 대기업이 광물 채굴이나 제철 분야에 투자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

김 의장은 “에티오피아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성공해야 추가적인 대기업 투자가 이어질 수 있다”며 “예를 들어 한국기업 EKOS Steel은 2018년 에티오피아 현지 공장을 준공했으나 외환승인 및 신용장 발급 제한으로 공장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런 문제들을 본국 정부가 잘 해결해 주면 한국기업들의 투자를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데씨 대사는 “EKOS Steel과 관련된 문제는 이미 알고 있다”며 “본국 외교 장관에게 관련 은행 투자위원회 및 관련 기관과 협의해 달라고 요청했으니 조속히 해결되리라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장은 “내년은 양국 수교 60주년으로 양국 간 교류 확대 및 실질 협력 증진을 기대한다”며 “2024년 서울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아프리카연합(AU) 및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협력이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고재학 공보수석비서관, 조구래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이 참석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