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4.6℃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김진표 국회의장,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회담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김진표 국회의장은 16일 오후 국회접견실에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이하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양국 의장은 한중 수교 30주년을 축하하고, 보다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 관계 30년을 열어 나가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상무위원장은 우리나라 국회의장 격으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총리에 이어 중국 공산당 서열 3위. 중국 공산당 최고결정기구인 정치국(7인) 상무위원이다.

리 위원장의 이번 방한은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김의장의 공식 초청에 따른 것으로,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의 방한은 2015년 장더장(張德江) 전 상무위원장 이후 7년 만이다. 

김 의장은 “한중 양국이 지난 30년간 정치·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여러 분야에서 이룬 비약적인 발전은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힘들다”고 평가하면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양국이 변화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호혜적 협력을 심화시켜 나가기를 기대하며 양국 의회도 긴밀하게 교류·소통하자”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중국과 한국은 서로가 없어서는 안될 좋은 친구”라며 “중국은 한국과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자”고 화답했다. 

김 의장은 리 위원장에게 “한국은 2010년 상하이 엑스포에 중국 다음으로 가장 큰 국가관을 운영했고, 베이징 동계 올림픽 등 중국의 국가적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지지해 왔다”며 “금년 양국 수교 30주년 및 부산세계박람회의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 취지를 감안하여 위원장님의 관심과 중국의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중국은 아직 지지국 관련 공식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황이다.

회담을 마친 양국 의장은 국회접견실 옆 오픈홀에서 공동언론발표를 진행했다. 양국 의장은 한국과 중국이 새롭게 변화하는 정세 속에서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호혜적 협력을 계속 심화시켜 나가는 것이 양국 관계의 새로운 30년을 열어나가는데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면서 회담에서논의된 양국 실질협력 내용을 소개했다.

양국 의장은 이날 저녁 6시 국회의장 공관에서 열리는 만찬에 참석하여 공식 회담에서 미처 나누지 못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회담에는 중국 측에서 양전우(楊振武) 전인대 상무위원회 비서장, 우위량(吳玉良) 전인대 감찰및사법위원회 주임위원, 쉬사오스(徐紹史) 전인대 재정경제위원회 주임위원, 장예수이(張業遂) 전인대 외사위원회 주임위원 등 장관급 4명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우장하오(吴江浩) 외교부 부장조리가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김영주·정진석 국회부의장,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윤재옥 외교통일위원장, 이광재 국회사무총장,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