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0 (금)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5.8℃
  • 맑음서울 1.3℃
  • 흐림대전 5.5℃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1℃
  • 흐림광주 8.0℃
  • 맑음부산 10.0℃
  • 흐림고창 7.5℃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4.5℃
  • 흐림금산 5.3℃
  • 흐림강진군 8.9℃
  • 구름조금경주시 7.2℃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박원순 서울시장, 10일 새벽 북악산서 숨진 채 발견

실종 7시간 만에 시신으로 발견, 전직 비서 A씨의 미투 고소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

[NBC-1TV 김종우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최익수 형사과장은 10일 새벽 2시 브리핑을 통해 지난 9일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 됐던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중 실종 신고 약 7시간 만인 새벽 0시경 숙정문과 삼청각 중간지역에서 소방 구조견이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기자들이 박 시장의 비극을 예감하고 이미 9일 오후 7시부터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취재에 들어갔던 상황에 비하면 서울시나 당국의 발표가 예상보다 길어졌다.


이 과정에서 관계기관의 중간발표가 있어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기자들의 불만이 쏟아지기도 했다.


박 시장에 대한 소식은 딸이 실종신고를 하면서 본격화됐다. 실종신고를 받은 경찰은 야간열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와 수색견 9마리, 경찰관 630여 명과 소방대원 140여 명 등 총 770여 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다.


앞서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쯤 검은 모자를 쓰고 검은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종로구 가회동 소재 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후 성북구 와룡공원에 같은 날 오전 10시53분경 포착됐다.


박 시장은 실종 전날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 당한 것으로 확인되었다.피해자로 주장하는 A씨는 8일 오후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는 고소장에 박 시장에게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으며 메신저로도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고 개인사진(?)도 포함된으로 주장해 다수의 언론사가 취재에 들어갔던 상황이었다.


미투 고소사건은 일단 박 시장의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 사건이 피소 사실 과 관련이 있을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어 경찰은 박 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