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3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8.2℃
  • 맑음서울 24.8℃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29.9℃
  • 맑음울산 24.8℃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3.1℃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6.4℃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미술

미술품 보존 위해 가칭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 건립

수장 미술품의 상시적 전시․대여․수복을 통한 미술문화 활성화 도모

[NBC-1TV 이석아 기자]문화체육관광부(장관 최광식) 소속 국립현대미술관(관장직무대행 윤남순)은 청주시(시장 한범덕)와의 협력을 통해 옛 연초제조창 건물(청주시 상당구 소재)을 활용하여 가칭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총 39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2014년까지 청주시에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를 건립하게 되며, 우선 올해 반영된 23억 원의 예산으로 기본 및 실시 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는 청주시 상당구에 소재한 옛 연초제조창 남측동(약 19,800㎡)을 리모델링하는 방식으로 건립되며, 이와 관련된 건물 및 대지는 청주시가 무상으로 대여한다.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는 정부 소유 미술품 및 부실하게 관리되고 있는 민간의 주요 미술품을 집중적으로 수장·보존하게 되며, 장기적으로는 2만여 점의 미술품을 체계적으로 관리·활용할 수 있도록 건립된다. 문화부와 기획재정부는 올해 말부터 정부 각 부처가 소유·관리하고 있는 미술품을 국립현대미술관 산하에 ‘정부미술은행’을 설립하여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는 이 미술품들이 전문적·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는 보금자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또한 이번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의 건립을 통해 작품 보관에 재정적·공간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미술작가들에게 전문적인 수장·보존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되어 국내 미술의 발전과 미술인들의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는 수장 미술품의 상시적 전시·대여를 통해 그간 국민들이 접하기 어려웠던 정부 소유 미술품 및 민간 주요 미술품의 국민 향유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그뿐만 아니라 국립현대미술관의 인프라 및 콘텐츠를 활용한 전시·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공급하여 국립현대미술관의 지방 분관으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소화할 계획이다.

더욱이 이번 건립 사업은 지역의 용도 폐기된 연초제조창을 문화예술시설로 재창조한다는 측면에서 더욱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과 청주시는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 건립뿐 아니라 이를 중심으로 한 도시재생 사업도 긴밀히 협조하여 추진한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어, 향후 영국의 게이츠헤드, 일본의 가나자와 시에 비견되는 한국적 도시재생 사업의 선례를 남길 수 있을지의 귀추도 주목된다. 청주시 및 인근 도시 거주민은 약 350만 명 정도로,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가 건립됨에 따라 국내 중부권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 및 미술계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핵심 인프라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 상반기 중 건립자문위원회를 구성하여 각계의 의견을 모아 ‘국립 미술품 수장·보존 센터’의 세부 운영 및 공간구성 계획 연구를 마무리하고 이를 바탕으로 하반기에 현상설계 공모를 통해 선정된 설계자와 함께 건축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며 건축공사는 2013년부터 이듬해까지 진행된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