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8.6℃
  • 구름조금서울 25.3℃
  • 맑음대전 26.5℃
  • 흐림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8.3℃
  • 맑음고창 26.2℃
  • 흐림제주 30.4℃
  • 맑음강화 24.5℃
  • 맑음보은 24.9℃
  • 맑음금산 26.1℃
  • 흐림강진군 26.5℃
  • 구름조금경주시 29.0℃
  • 구름조금거제 28.4℃
기상청 제공

국방

보훈처, 전사‧순직한 군인 2,048명의 유가족을 찾는다

3일 전사·순직 군인 2,048명 명단 등 공개로 유가족 찾기 시작


[NBC-1TV 박승훈 기자] 국가를 위해 희생한 전사·순직한 군인 2,048명의 인적사항이 공개되고 본격적으로 유가족 찾기가 시작된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와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 육군본부(참모총장 남영신, 이하 육군)는 13일부터 각 기관의 누리집에 전사‧순직한 군인 2,048명의 명단을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한 명단은 6·25전쟁부터 1986년까지 사망한 자 중 육군 재심의 후 전사‧순직이 결정되었으나 유가족에게 통보되지 못한 군인의 명단으로 소속·군번, 이름·생년월일, 지역 등이 포함되어 있다.

그동안 육군은 1996년부터 2년간 직권 재심의를 실시해 군 복무 중 사망한 군인 9,756명의 사망을 전사·순직으로 변경하였고, 이후 1999년부터 2014년까지 유가족 찾기 캠페인을 벌여 7천여 명에게 전사·순직 사실을 통보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으나, 나머지 2,048명은 주소 불분명 등으로 인해 아직까지 통보되지 못하였다.

국민 누구나 보훈처, 국민권익위, 육군본부 누리집 및 국민신문고에서 배너를 누르면 전사·순직 군인 2,048명의 명단을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군인이나 유가족을 알고 있는 경우 전화상담 또는 제보도 가능하다. 

제보내용은 자료 분석과 육군본부 검증 등을 거쳐 해당 사례별로 결과를 알려드릴 예정이며, 향후 심의를 거쳐 국가유공자로 등록될 경우 보훈급여금 및 국립묘지 안장 등 예우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지난 업무협약(‘21.12.15.)을 통해 출범한 ‘전사‧순직 군인 유가족 찾기 특별조사단’은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유가족을 찾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와 적극행정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이번 달 13일, 14일 양일간에 걸쳐 지자체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이번 사업의 취지와 배경, 찾은 사례, 조사 지침 등을 교육하고, 많은 사례가 집중돼 있거나 조사에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는 직접 방문해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황기철 보훈처장은“전사·순직하신 분들의 유가족을 조속히 찾기 위해서는 당시 동료 전우였던 보훈가족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제보가 큰 힘이 된다.”라며, “전사·순직 군인 명단을 보시고 생각나시는 이름이 있다면 망설이지 마시고 제보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6.25전쟁 이후 70여년이 흐르면서, 자료를 찾기 어렵고 주소도 변경되는 등 현실적인 애로사항이 크다”라면서,“전사‧순직 군인의 숭고한 넋을 기리고 유가족을 예우하기 위해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 관심과 제보가 절실하다. 작은 정보라도 소중히 여기고 단 한분이라도 끝까지 찾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전사‧순직 군인 유가족 찾기 특별조사단 주요 연락처>
☎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보훈민원과 044-200-7374, 044-200-7375
☎ 육군본부 보훈지원과 042-550-7387, 042-550-7391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