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4.6℃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사회

국가보훈처, 2023년 4·19혁명유공자 포상 추진

- 11월 21일부터 12월 21일까지 한 달 동안 포상 신청 접수

[NBC-1TV 박승훈]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가 지난해와 올해 포상이 없었던 4·19혁명유공자 정부 포상을 내년 4·19혁명 기념일을 계기로 추진한다.

국가보훈처는 21일 “2023년 제63주년 4·19혁명유공자 포상 신청 접수를 이날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한 달 동안 우편 또는 거주지 관할 보훈관서 방문을 통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 포상 신청이 접수되면, 국가보훈처는 4·19혁명유공자 서훈 공적심사위원회의 공적심사를 비롯한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포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4·19혁명유공자 포상은 지난 1962년 최초로 실시된 이후 지금까지 총 11회에 걸쳐 포상이 이뤄졌으며, 포상 인원은 2·28민주운동 및 3·8민주의거, 3·15의거 참여자를 포함해 총 1,133명이다. 

또한, 그간 4·19혁명유공자 포상은 4·19혁명 50주년(2010년)을 비롯한 특별한 계기 등에 맞춰 비정기적으로 실시되어왔는데, 지난 2020년 포상 이후 2021년과 2022년은 포상이 이루어지지 않아 4·19혁명공로자회 등 관련 단체의 지속적인 추가 포상 요구가 있었다.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는 2023년, 윤석열 정부 첫 4·19혁명기념일에 맞추어 4·19혁명유공자 포상을 추진키로 결정했으며, 포상에 대한 국가 입증책임도 강화하기로 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4·19혁명유공자 분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4·19혁명 참여자 평균 연령(평균 82세)이 매우 고령에 이르고 있음을 고려하여, 한 분이라도 더 생존해 계실 때 영예로운 포상을 드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포상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4·19혁명유공자 포상이 신청 위주로 이루어져 왔지만, 국가를 위한 헌신에 보답하는 길에는 정부의 입증책임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요 시위 발생지에 소재한 학교와 기관 등에서 소장하고 있는 교지, 신문, 학적부, 제적부, 학교사(學校史) 등의 자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민주화운동에 앞장 서신 분들이 빠짐없이 포상받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4·19혁명유공자 신청 방법과 제출서류 등은 국가보훈처 누리집(www.mpva.go.kr)과 나라사랑신문(보훈처 누리집 열람가능)에서 확인 가능하며, 국가보훈처 공훈발굴과(담당 조철행 학예연구관, ☏044-202-5455)에서도 자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