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7.0℃
  • 흐림강릉 30.7℃
  • 흐림서울 27.8℃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7.9℃
  • 흐림광주 28.7℃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31.9℃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8.5℃
  • 흐림금산 28.8℃
  • 흐림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국방

「강원권 국립묘지 조성사업」 양해각서 체결한다

- 보훈처·강원도, 20일 오전 협약체결로 성공적인 추진 노력 -

[NBC-1TV 박승훈 기자] 강원지역에 거주하는 국가유공자분들에게 근접 안장서비스 지원을 위한 「강원권 국립묘지 조성사업」이 양해각서 체결로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도모한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는 강원도(도지사 최문순)와 함께 20일(목) 오전 11:30, 강원도청(소회의실)에서 「강원권 국립묘지 조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 국립묘지 안장능력 확충 계획

구 분

사업기간

조성규모()

총 계

 

197,600

현충원

(2개소)

서 울

’18~’22

32,000

연 천

’19~’25

50,000

호국원

(4개소)

이 천

’18~’23

50,000

영 천

’21~’23

25,000

임 실

’21~’23

20,000

괴 산

’21~’23

20,000

민주묘지(1개소)

419

’20~’22

600

 


그동안 강원도에 거주하는 6·25 및 월남 참전용사 등은 국립묘지가 원거리에 위치하여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며, 지속적으로 강원지역 국립묘지 조성을 요청해왔다.


이에 보훈처에서도 강원권 국가유공자의 근접 안장서비스 제공을 논의하기 위한 보훈처장과 강원도지사 간의 면담(’21.4.26)을 진행하는 등 지역 국가유공자 숙원사업 시행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왔다.

현재, 강원권에 거주 중인 국립묘지 안장대상자는 1만 8천명(전체의 4.6%)이나, 지금까지 국립묘지 안장을 위해서는 강원도와 인접한 곳인 국립이천호국원 등 타 지역 국립묘지를 이용하거나, 개인묘지 안장으로 장지를 선택해야만 했다.

실제로 지난 10년간 강원도 내 안장대상 사망자 중 타 지역 국립묘지에 안장된 비율은 57%로 원거리 안장에 대한 불편함 해소가 절실한 상황이다.

보훈처는 강원권 국가유공자의 근거리 안장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강원권 국립묘지 입지선정 타당성 및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2028년까지 2만기 규모로 봉안시설과 현충탑, 현충관, 관리동 등 부대시설을 갖춘 국립묘지를 조성할 계획을 수립하였다.

먼저, 지난해 11월 강원권 국립묘지 유치제안서를 횡성군, 영월군, 양구군 등 국립묘지 유치를 희망하는 3개군으로부터 접수받아, 향후 국립묘지가 조성될 부지를 지자체와 지역주민의 참여 속에 선정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아울러 올해 7월까지 입지선정 타당성 연구용역을 완료하고, 부지 적격성 평가를 통해 강원도 내 최적의 국립묘지 조성부지를 10월에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이어서 설계 및 인허가 용역은 2024년에 착수하여 2025년까지 완료하고, 국립묘지 공사를 2026년에 착공하여 2028년 하반기에 2만기 규모로 강원권 국립묘지가 최종 개원될 예정이다. 

협약식은 강원도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참석자를 최소화한 가운데 황기철 보훈처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참석하며, 행사는 국민의례, 경과보고, 인사말씀, 양해각서 체결 등의 순으로 30분간 진행된다.

이번 협약에는 양 기관이 신의성실의 원칙에 따라 상호협력 및 의무이행과 향후 양해각서를 구체화하는 실시협약 체결에 대한 내용을 담게 된다.

특히, 협약서에서 보훈처는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의견 수렴 등을, 강원도는 인·허가 등 행정지원 협조, 도로·하천 등 기반시설 구축과 각종 민원대응 노력 등을 포함하게 된다.

협약은 체결과 동시에 효력이 발생하고, 앞으로 양 기관은 국가를 위해 희생・공헌한 분을 추모하고, 국민의 애국심을 기르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게 된다.

한편, 보훈처에서는 국가유공자의 고령화에 따라 급증하는 국립묘지 안장수요에 적기 대응하기 위하여 안장능력 확충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 정부 출범이후 9만 1천기의 안장여력을 추가로 확보했다.

2019년 10월에 괴산호국원을, 지난해 12월에 제주호국원을 개원했으며, 임실호국원 제2충령당(2017.7.)과 대전현충원 충혼당(2021.5.)을 확충하기도 했다.

향후, 국립연천현충원 등 진행 중인 국립묘지 조성・확충사업을 통해 2025년까지 20여 만기의 안장능력을 추가로 확보하여, 국립묘지 안장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보훈처는“앞으로도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생애 마지막까지 최고의 예우를 다하기 위해 국가유공자 고령화에 따른 안장수요 증가에 대응하여 국립묘지를 지속 확충하고, 국립묘지 안장자의 공적정보 대국민 서비스 및 국가관리묘역 정비 등 안장자에 대한 예우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