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맑음동두천 8.4℃
  • 구름조금강릉 10.5℃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8.8℃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11.2℃
  • 박무광주 11.5℃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3.4℃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전직 대통령 경호관 31인,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37년 전 미얀마 아웅산 묘역 테러 사건에서 순국한 동료 한경희 정태진 경호관의 뜻 기려...

전직 대통령 경호관 31인,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NBC-1TV 박승훈 기자] 박상범 제9대 대통령 경호실장을 비롯한 전직 대통령 경호관 31명이 9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고 한경희 정태진 경호관 묘소를 참배했다. 이날 참배는 (사)대통령경호안전연구회(회장 이광선) 회원들로 구성원 모두 대통령 경호관 출신이며, 37년 전 미얀마 아웅산 묘역 테러 사건에서 순국한 동료 한경희 정태진 경호관의 뜻을 기리기 위해 모였다. 김인철 (사)대통령경호안전연구회 사무총장은 “대통령을 위해 목숨을 버리는 연습을 하는 경호관의 사명감을 지녔던 경호관 출신으로 타국에서 숨진 동료 경호관들의 순국에 머리숙여 존경한다”는 추모의 마음을 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방역차원에서 약식 추모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묵념을 시작으로 전 대통령 경호실 김명곤 검측부장의 추도사로 마무리 되었다. 참배를 마친 회원들은 본인들이 모셨던 박정희 김대중 등 전직 대통령 묘소 참배를 시도했으나 방역차원에서 묘소 전체가 폐쇄되어 해산했다. 1983년 10월 9일 발생했던 미얀마 아웅산 묘역 테러 사건은 미얀마의 수도 양곤에 위치한 아웅산 묘역에서 미리 설치된 폭탄이 터져 한국인 17명과 미얀마인 4명 등 21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당한 폭탄 테러 사건이다. 당시 대한민국의 서석준 부총리와 이범석 외무부 장관, 김동휘 상공부 장관 등 각료와 수행원 17명이 사망하고 기타 수행원들이 부상당하였다. 사건 직후 전두환은 공식 순방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했다.



제7회 전국어린이퀴즈대회, 윤영서 심지원 '금메달'

제7회 전국어린이퀴즈대회, 윤영서 심지원 '금메달'

[NBC-1TV 김영근/구본환 기자] 서산 예천초등학교 6학년 윤영서 심지원 어린이(장광제 박사 태권도장)가) 4일 NBC-1TV가 주최하고 전국어린이태권도퀴즈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광윤)가 주관한 '제7회 전국어린이태권도퀴즈대회'에서 공동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3위로 동메달을 획득한 석림초등학교 5학년 봉성찬 어린이까지 같은 도장 소속으로 이 기록은 대회 사상 첫 동반 입상이다. 윤영서는 금메달 획득 후 가진 NBC-1TV와의 인터뷰에서 “평소 어린이태권도퀴즈대회에 관심이 높았지만 늘 입상하지 못했는데, 이번 대회 금메달 획득으로 너무 기분이 좋다”며 “태권도 선수부 운동도 열심히 하고 태권도 이론도 함께 공부하여 퀴즈왕 대회에서도 꼭 입상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공동 1위로 함께 금메달을 획득한 심지원은 “태권도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어 이렇게 큰 영광을 얻어서 기분이 좋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태권도를 수련하는 어린이가 되겠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3위로 동메달을 획득한 석림초등학교 5학년 봉성찬은 “태권도 선수부 운동을 시작한 지 4년이 되었는데, 이번 퀴즈대회에서의 입상이 가장 큰 영광”이라며 “본선대회도 잘 준비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 봉성 찬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제8회 전국어린이태권도퀴즈대회는 내달 7일 오후 4시에 개최된다.

World Taekwondo express optimism for the future at first-ever virtual General Assembly

World Taekwondo express optimism for the future at first-ever virtual General Assembly

[By NBC-1TV K, Y Yi] SEOUL, Korea (October 6, 2020) - World Taekwondo President Chungwon Choue, speaking at the first ever virtual World Taekwondo General Assembly, today expressed his optimism for the sport in 2021 as he addressed the safe and simplified taekwondo competitions that will take place next year. As well as looking forward to the Tokyo 2020 Olympic Games and Para Taekwondo’s debut at the Paralympic Games, President Choue stated that the taekwondo family can expect one of the best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and World Para Taekwondo Championships in Wuxi next year. The General Assembly also reviewed and published the Protocols for Safe Return to Competitions and Training during COVID-19, which will be critical in ensuring taekwondo can take place while protecting the wellbeing of its participants. World Taekwondo’s future is also strengthened by the governance reforms that have been undertaken. Association of Summer Olympic International Federations (ASOIF) President Francesco Ricci Bitti, joined the General Assembly and praised World Taekwondo for the huge improvement it has made in good governance and how it serves as a role model for other IFs of its size. World Taekwondo moved up to the second highest grouping, A2, after the last review. World Taekwondo President Chungwon Choue said: “This year has been difficult for World Taekwondo as it has for all sports. The fact that we had to host this General Assembly virtually for the first time ever is a stark reminder of how serious the global COVID-19 pandemic has become over the past six months. Despite our challenges, the taekwondo family remains united and continues to inspire. While our priority has been keeping everyone safe, we have also used this period to try and advance taekwondo and provide the best possible support for everyone. “We are optimistic for what lies ahead. We are already a well-governed International Federation, but with our collective decisions now and in the coming year, I truly believe that we can aim for the skies and be even better.” Despite the fact that no international taekwondo events have taken place since March 2020 due to the COVID-19 pandemic, World Taekwondo has worked hard to progress. President Choue reported that the federation has organised three Council meetings, more than 80 Committee calls, and around 20 education courses for coaches, referees, educators and technical delegates, all virtually. So far, 1,000 coaches have participated in online coaching courses. Online poomsae events are also being organised in many countries and in November, World Taekwondo will organise the first Online World Taekwondo Poomsae Championships to encourage families and athletes to stay active. World Taekwondo has also conducted a survey of its Member National Associations (MNAs) to better understand the needs of the MNAs and how they can be better supported. 88% of the MNAs responded to the survey and the results will also be used to contribute to World Taekwondo developing a governance-based MNA Ranking, most likely in 2022. This ranking forms part of World Taekwondo’s commitment to good governance and ensuring that all members of the taekwondo family, including the MNAs, uphold high governance standards. In light of this commitment, the General Assembly also heard a status report on the World Taekwondo Integrity Unit which will centralise all integrity-related functions in the sport. The General Assembly paid tribute to Gen. Ahmed Fouly who sadly passed away on 27 September. Gen. Fouly will be inducted into the World Taekwondo Hall of Fame. A total of 133 MNAs and 29 Council members attended the virtual General Assembly with more than 300 participants attending in total making it the largest-ever non-elective General Assembly.

박병석 국회의장, 독일 공식방문…슈타인마이어 연방대통령·쇼이블레 하원의장 면담

박병석 국회의장, 독일 공식방문…슈타인마이어 연방대통령·쇼이블레 하원의장 면담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이 30일 오후(현지시각) 베를린 소재 독일 대통령궁에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연방대통령과 면담을 시작으로 독일 공식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박 의장은 슈타인마이어 연방대통령 면담에서 한·독 통일자문위원회를 만들어 준 것에 감사를 전하며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체제 전환 제안과 의장의 남북국회회담 제안에 침묵하고 있지만 비난도 하지 않고 있다”고 남북관계 현황을 소개했다. 아울러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보다 북미관계 개선을 원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한국을 통하지 않고 미국과 관계를 개선하기는 어렵다”며 남북문제는 신뢰가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박 의장은 한일관계에 대해 “역사문제와 경제의 투 트랙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역사를 대하는 데 있어서 독일과 일본은 차이가 있다. 실체적 진실을 인정하고 개선 의지가 있어야 하는데, 일본은 역사를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한국과 독일이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위해양국 대통령 영부인이 통화하고 차관급 정부합동회의를 여는 등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한국은 방역강국이다. 가장 중요한 요인은 국민성이다.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개인의 자유를 절제할 수 있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고 한국의 방역 상황을 소개했다. 이날 공식면담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2시에 시작해 45분 동안 열릴 예정이었지만 예정된 시간을 15분 넘겨 오후 3시까지 이어졌다. 면담에는 독일 측에서 안체 렌더체 연방 외교부 사무차관, 토마스 바거 연방대통령실 대외정책국장, 테오 키데스 연방대통령실 아프리카·아시아태평양개발책임 등이 참석했고, 방문단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조응천 의원,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 등이 배석했다. 면담이 끝난 뒤, 박 의장은 유대인대학살 추모비를 방문했다. 유대인대학살 추모비는 2005년 5월 12일,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 문 남쪽에 개설된 유대인 희생자를 위한 추모비이다. 이어 박 의장은 독일 연방의회로 이동해 볼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을 공식 면담했다. 독일 하원의장 면담에서 박 의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국회는 모든 회의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상임위원회는 50명 이하 운영 원칙을 엄격히 유지하고, 국회의원 300명 전원이 모이는 본회의장에도 개인 칸막이를 설치했다”고 국회 방역 상황을 소개했다. 이어 “쇼이블레 의장님께서는 통일을 기획하고 결과적으로 서명까지 하신 분인데, 통독 30주년을 맞게 됐다. 한국에서도 독일 통일의 미래를 배우자라는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쇼이블레 하원의장은 “한반도 분단과 우리 분단은 냉전의 산물이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남북의 상호 교류, 국민 간 왕래를 추진하는 것이 통일을 위한 준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북한이 양국 간교류와 접촉을 금지시킨 상황이다. 최근 문 대통령이 정전에서 종전체제로 전환할 것을 제의하고, 나도 국회의장으로서 조건 없는 국회회담을 제안했지만 아직 아무 반응이 없다”고 말했다. 쇼이블레 하원의장은 “북한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가 지향하는 자유, 민주주의에 대한 두려움이 상당할 것이다. 그것이 문제다”고 답했다. 박 의장은 “미국과 동맹관계를 유지하면서도 북한과 가장 밀접한 중국과의 관계도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다”면서 “원칙을 지키면서도 유연한 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쇼이블레 하원의장은 “그런 원칙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세계 각 나라들이 계속 가까워지고 있다. 재무장관 역임 당시 다자주의의 힘이 긍정적인 결과를 내는 것을 많이 봤다. 다자주의 체제를 보호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박 의장은 “우리나라도 소규모 개방경제이기 때문에 자유무역주의와 다자주의를 추구할수밖에 없다. 자유무역주의와 다자주의가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공감의 뜻을 밝혔다. 박 의장은 WTO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고, 쇼이블레 의장은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지만 말씀을 잘 전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쇼이블레 하원의장에게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인‘갤럭시 워치3’와 쇼이블레 하원의장 저서의 한국어 번역판인‘나는 어떻게 통일을 흥정했나(Der Vertrag. Wie ich ueber die deutsche Einheit verhandelte. DVA, Stuttgart 1991)’를선물했다. 한국에서 1992년 출간된 이 책은 독일 통일 당시 내무장관이던 쇼이블레 하원의장이 통일 과정을 기술한 책으로 한국에서 이미 절판되었지만 한국인 역자를 통해 어렵게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쇼이블레 하원의장은 선물을 전달받고“정말 영광이다. 독일 서적이 한국어로 번역된 사례가 많지 않을 텐데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면담에는 독일 측에선 힐마 자크 의장실장, 요아힘 리케스 국제담당국장, 폴커 괴르크 의회서비스담당국장, 루트 수르카우 의전, 프랑크 베르크만 언론부담당관 등이 참석했고, 방문단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조응천 의원,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 김병관 디지털혁신자문관,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배석했다. 독일 하원의장 공식면담은 예정 시간을 10분 넘겨 현지시간으로 오후 3시30분부터 오후 4시 40분까지 1시간 10분 동안 이뤄졌다. 박의장은 면담에 이어 독일 연방의회를 시찰했다.





교육

더보기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유네스코 세계유산 교육 영상 배포 [NBC-1TV 김종우 기자]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미지센터)는 9월 2학기부터 초등학생 및 초등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뿌리 깊은 세계유산’ 교육 영상과 교재를 제작해 배포한다. 뿌리 깊은 세계유산은 외국인과 한국인 강사가 서울 소재 초등학교를 방문해 다양한 문화와 세계유산을 주제로 수업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다문화 교육 공백을 메우기 위해 학교와 집에서 1교시 수업이 충분히 이뤄질 수 있게 온라인 수업 콘텐츠로 제작됐다. 온라인 수업 콘텐츠는 △뿌리 깊은 세계유산 워크북 △뿌리 깊은 세계유산 핸드북 영상 2편과 각각의 교재 2권으로 구성됐다. 이번 자료에서는 “모로코에도 수업 종이 울리나요?” 등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춰 모로코의 문화와 세계유산을 소개하고 유네스코 지정유산과 세계유산의 세 가지 종류, 서울에서 만나볼 수 있는 세계유산 등을 주제로 한 질의응답도 이어진다. 앞으로도 미지센터는 우리 청소년들이 어디서나 쉽게 세계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뿌리 깊은 세계유산을 포함해 다양한 청소년 세계시민 교육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뿌리 깊은 세계유산 영상과 교재는 서울 시내 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에릭 테오 주한싱가포르대사 예방 받아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 의장집무실에서 에릭 테오 주한싱가포르대사를 만나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 모두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으로서 잘 대처하고 있다”며 “양국이 방역과 경제문제를 균형 있게 성공적으로 해결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양국 모두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한 백신의 공평한 보급에 대해 같은 입장을 가져 다행”이라며 백신에 대한 보편적이고 공평한 접근권 보장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코백스 퍼실리티는 2021년 말까지 20억 회 분의 백신 제공을 목표로 하는 ‘백신 공동구매’ 다자협력 이니셔티브를 말한다. 이에 테오 대사는 “공중보건을 지키면서 경기를 회복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싱가포르는 코백스 퍼실리티 우호국 그룹의 공동의장으로 백신 다자주의를 지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또 “최근 양국 정상 간 최고 수준의 협력관계가 진전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싱가포르가 기업인 교류를 위한 ‘신속통로(Fast Track)’를 개설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테오 대사는 “신속통로는 한국, 중국 등 6-7개국을 대상으로 최근 개설했다”며 “중장

전직 대통령 경호관 31인,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NBC-1TV 박승훈 기자] 박상범 제9대 대통령 경호실장을 비롯한 전직 대통령 경호관 31명이 9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고 한경희 정태진 경호관 묘소를 참배했다. 이날 참배는 (사)대통령경호안전연구회(회장 이광선) 회원들로 구성원 모두 대통령 경호관 출신이며, 37년 전 미얀마 아웅산 묘역 테러 사건에서 순국한 동료 한경희 정태진 경호관의 뜻을 기리기 위해 모였다. 김인철 (사)대통령경호안전연구회 사무총장은 “대통령을 위해 목숨을 버리는 연습을 하는 경호관의 사명감을 지녔던 경호관 출신으로 타국에서 숨진 동료 경호관들의 순국에 머리숙여 존경한다”는 추모의 마음을 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방역차원에서 약식 추모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묵념을 시작으로 전 대통령 경호실 김명곤 검측부장의 추도사로 마무리 되었다. 참배를 마친 회원들은 본인들이 모셨던 박정희 김대중 등 전직 대통령 묘소 참배를 시도했으나 방역차원에서 묘소 전체가 폐쇄되어 해산했다. 1983년 10월 9일 발생했던 미얀마 아웅산 묘역 테러 사건은 미얀마의 수도 양곤에 위치한 아웅산 묘역에서 미리 설치된 폭탄이 터져 한국인 17명과 미얀마인 4명 등 21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당한 폭탄 테

[특별기고 이윤서] '검사내전'의 김웅 검사 네 번째 독자와의 만남 가져
[NBC-1TV 특별기고 이윤서] ‘검사 내전’의 저자 김웅 검사가 27일 도곡동에 위치한 작은책방에서 네 번째 독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오후 7시 30분 도곡동 마이북 지하 1층에는 김웅 검사를 만나기 위한 독자 50여명이 모여들었다. 키가 크고 마른 체구의 김웅 검사는 평소 강연을 할 기회가 없어서 이런 자리가 아직도 쑥스럽고 힘들다고 하면서도 어렵지 않게 이야기를 풀어 나갔다. 먼저 인천지검 공안부장으로서 공안부에서 하는 일이 대부분 산업체 근로 관련 사안이 90% 이상이라면서 대공 관련 일이 주 업무일 것이라고 오해하는 부분에 대해 해명하며 시작하였다. 김웅 검사는 자신의 글에 흥미를 가진 출판사와 우연한 기회에 계약을 하여 ‘검사 내전’을 쓰게 되었다고 하면서도 우리나라에 사기 사건이 너무나 많고 사기를 당한 사람은 마음뿐아니라 삶의 터전을 모조리 잃고 제대로 살아가지 못하는 현실이 너무나 안타까웠다고 내적인 동기를 설명했다. 책의 1장은 ‘1. 사기공화국의 풍경’, ‘2. 사람들, 이야기들’, ‘3. 검사의 사생활’, ‘4. 법의 본질’로 이루어져 있다. 1장과 2장은 검사로서 만났던 사건과 사람들에 대한 내용이고 3장에서는 검사로서의 개인적인

구로아트밸리예술극장에서 펼쳐지는 푸치니의 걸작 오페라 <토스카>
[NBC-1TV 이석아 기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계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재)구로문화재단(이사장 이성)과 서울오페라앙상블(예술감독 장수동)은 푸치니의 걸작 오페라<토스카>를 공동기획으로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구로아트밸리예술극장에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2020년 서울문화재단 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의 선정작이며 올해로 5년의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공연장-예술단체‘의 시너지가 구로구민을 비롯한 서울 시민의 문화향수 증진에 기여할 것이다. 오페라 <토스카>는 전막에 흐르는 주옥같은 아리아, ‘별은 빛나건만’,‘노래에 살고 사랑에 살고’ 등 푸치니 최고의 명곡으로 유명한 작품이다. 본 공연은 푸치니의 음악을 최대한 살리면서 등장인물의 캐릭터 창조에 초점을 두고자 한다. 인간의 욕망이 가져다주는 비극성을 강조하여 시대와의 불화 속에서도 자기의 삶을 영위한 사람들의 동시대 이야기로 선보이고자 한다. 또한 전막에서 사용되는 인간의 욕망을 상징한 계단 무대를 비롯한 미니멀리즘한 무대 구성으로 스펙타클한 작품의 외피(外皮)에서 벗어나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중극장 규모)에 맞춰 ‘인간 중심의 무대’로 펼치고자 한다



대전MBC배 국제오픈태권도대회조직위, 온라인대회 개최
[NBC-1TV 구본환 기자] 대전MBC배 국제오픈태권도대회조직위원회(운영위원장 김영근)는 19일 조직위운영위원회를 열고, 대전MBC와 조직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충청남도태권도협회가 주관하며 충청남도와 서천군이 후원하는 온라인대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조직위원회는 금년에는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비대면경기로 품새부문과 경연부문으로 나눠 개최하고 겨루기대회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김영근 위원장은 이번 대회는 일선도장에서 지정된 품새 영상을 촬영하여 조직위원회에 제출 비대면으로 평가받는 방법으로 진행하며, 모든 경기는 대전MBC와 충청남도태권도협회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하며 20일에는 일부 부별 준결승부터 결승전까지는 태권도전용경기장(서천군)에서 대면 경기를 진행하여 녹화 중계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공인 품새 개인전과 페어전, 3인조전 유급자와 유품(단)자부, 자유 품새, A, B매치로 나눠 실시하며, 태권체조는 청소년부, 일반부, 종합부로 실시하게 된다. 참가신청은 12월 2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한 자에 한하여 동영상은 같은 달 6일까지 제출받아 태권도경기장에서 17일 심판교육을 시작으로 18일 개막식을 갖고 20일까지 실시하게 된다.


문화

더보기
예술인 공적지원제도 연결해주는 ‘연극인공감120’, 11월 20일까지 시범 서비스 진행
[NBC-1TV 이석아 기자] ‘2020 연극의 해’를 통해 시행되는 ‘연극인공감120’ 사업이 15일 시범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번 사업은 2020 연극의 해가 목표로 하는 3가지 담론과 이에 대한 해결방안 찾기를 위한 14가지 사업 가운데 ‘안전한 창작환경’을 목표로 추진되는 사업 중 하나다. 연극인공감120은 공적지원제도를 연결하는 매개자이자, 연극인 스스로 연극인 복지를 고민하기 위한 플랫폼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예술인이 고충을 겪으면서 공적지원제도를 연결해주는 연극인공감120이 연극인들에게 현실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실을 극복할 지원 제도가 있으나 정보를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서비스를 통해 더 쉽게 지원 제도에 대한 정보를 얻고 극복 방안을 함께 찾을 수 있다. 이 사업은 9월 15일부터 11월 20일까지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고 전화·온라인·대면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연극인들의 고민을 상담한다. 연극인공감120은 문제를 해결하는 곳이 아니라 문제를 풀어갈 수 있도록 길을 안내한다. 존중과 공감을 토대로 연극인 스스로의 복지를 만들어가는 건강한 복지 플랫폼을 만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