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흐림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30.0℃
  • 흐림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8.8℃
  • 맑음대구 30.5℃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6.2℃
  • 맑음제주 23.3℃
  • 흐림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8.0℃
  • 맑음강진군 28.4℃
  • 맑음경주시 32.1℃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태권도

칠순 앞둔 싱가포르 린다 심 수녀 3전4기 끝 세계 품새 최정상

한국태권도선수단, 사흘째 금5, 동1개 추가해 일찌감치 대회 12연패 달성

[NBC-1TV 구본환 기자]‘태권도 하는 수녀님’ 싱가포르 린다 심 수녀가 3전 4기 끝에 세계 태권도 품새분야 최고 정상에 등극했다. 

칠순을 앞둔 싱가포르 수녀 린다 심 수녀(Linda SIM, 68세)는 23일 23일 고양 킨텍스 제2전시관에서 열린 ‘2022 고양 WT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공인품새 개인전 65세 초과부 우승을 차지했다. 

2011 러시아 대회 이후 네 번째 도전 끝에 꿈에 그리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를 사실상 은퇴 무대로 생각했던 린다 심 수녀는 공인품새 개인전 65세 초과부에서 결승까지 혼신을 다했다. 
 
지난 2018 대만 대회에서 처음으로 동메달을 획득한 린다 심 수녀는 준결승에서 프랑스 마리 프랑스 데이비드(Marie france DAVID)를 5.59점 대 5.37로 제치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결승전에서는 제1회 서울 대회부터 줄곧 여러 대회를 출전해 2016년 페루 대회 우승자인 호주 백전노장 브론윈 버터워스(bronwyn butterworth, 67세)와 맞붙어 6.06점 대 5.74점으로 제치고 영광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열일곱 살 때인 1971년 경찰이나 군인이 되고 싶은 마음에 태권도를 시작한 심 수녀는 성당에서 태권도를 가르쳐 주기 위해 가족들 모르게 태권도 수련을 계속 이어갔다. 1978년에는 자국에서 열린 겨루기대회에 출전해 동메달을 획득했던 심 수녀는 1979년 수녀가 됐다. 

수녀가 된 이후에도 40년 넘게 태권도 수련은 멈추지 않았다. 2006년부터 2018년까지 싱가포르태권도협회가 운영한 무료 태권도 교육 프로그램 지도자로 호스피스 아동병원 난치병 아동에게 태권도를 지도했다. 이 때 배운 제자들이 건강을 되찾아 태권도 선수로 활동하기도 했다. 

2011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세계대회에 처음 출전했다. 이후 2013 인도네시아 발리, 2018 대만 대회에 이번이 네 번째 세계대회 출전이다. 이 때문에 ‘태권도 하는 수녀님’으로 유명세를 탔다. 

이날 러시아 침공으로 전쟁에 피해를 입는 중 힘겹게 이번 대회에 출전한 우크라이나는 이날 마지막 메달 도전에 나선 공인품새 유소년 남자 다비드 하브릴로프(14)가 여러 경쟁 선수들과 경쟁 속에 결선 라운드에 진출해 메달 획득의 가능성을 높였다. 

결선라운드 8강전에서 우승 후보인 대만의 쿠아푸 리우(Kuaa-fu LIU)를 맞아 실수 없이 완벽한 경기를 펼쳤지만, 한 수 위 실력을 뽐낸 상대를 뛰어넘지 못해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기대했던 메달은 목에 걸지 못했지만 경기 결과에 승복하면서 이번 대회에 함께 출전한 가족들과 자축했다. 

세계품새선수권 꽃으로 통하는 ‘자유품새 복식전’은 멕시코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 분야 2연패 도전에 나섰던 한국은 결선 무대에 올라 회전 기술과 보조 동작에서 일부 실수로 5위를 기록했다. 

기술력 60%와 표현성 40%로 평가하는 자유품새는 남녀 두 선수가 기술과 표현의 조화로 평가를 받는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멕시코는 경기 시작부터 빠른 템포의 음악에 맞춰 고난도 기술을 실수 없이 이어나갔다. 다른 결선 참가 선수보다 월등한 높이의 기술 발차기가 돋보였다. 숨 막히는 경기를 끝내자 경기장 내 탄성이 쏟아졌다. 필리핀이 은메달, 대만과 캐나다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대한민국선수단(단장 김상진)은 사흘째 경기에서 공인품새 4종목과 자유품새 3종목 등 7개 종목에 참가해 금메달 5개와 동메달 1개를 추가했다. 누적메달 금16, 은 4, 동 2개로 일찌감치 대회 12연패를 달성했다.

공인품새 남자개인전(40세이하)에 참가한 장재욱(경희대보람태권도장)이 금메달을 따며, 첫날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아내 최영실과 함께 부부 동반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장재욱은 결승에서 1품새 태백, 2품새 십진을 시연하여 7.62점을 받아 7.55점을 얻은 스페인의 마린보라스를 0.07점차로 따돌리고 2006년과 2009년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개인 통산 3번째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차지했다. 

공인품새 남자개인전(청소년부)에 참가한 이준희(상모고)는 결승에서 태극7장, 태백 품새를 완벽하게 마치며 7.60점으로 7.50점을 얻은 미국의 에릭 성현을 꺾고 2018년 대만세계품새선수권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두 번째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차지했다. 남자개인전(유소년부)에서는 이승주(저동중)가 1위에 올랐다. 

자유품새에서는 이진호와 장한솔이 17세이하 남녀개인전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23일 한국대표팀은 공인품새 5종목, 자유품새 2종목에 출전한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