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1.7℃
  • 구름많음서울 -3.0℃
  • 박무대전 -5.5℃
  • 박무대구 -5.2℃
  • 맑음울산 -1.0℃
  • 박무광주 -2.5℃
  • 맑음부산 1.5℃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2.0℃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태권도

한국 태권도, 과달라하라 세계선수권 2일차는 ‘노메달’

김잔디(삼성에스원), 이선기(전주시청), 곽민주(서울체고) 모두 예선 탈락


[NBC-1TV 김종우 기자] 한국 태권도가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2일차 경기에서는 출전 선수 전원 예선에서 탈락하며 노메달에 그치며 첫날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한국대표선수단은 15일(이하 현지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 센트로 아쿠아티코(Cedntro Acuatico)에서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 주최로 열린 ‘과달라하라 2022 WT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2일차 남녀 3체급에 출전에 노메달에 그쳤다. 

대표팀 맏언니 김잔디(삼성에스원)는 여자 -67kg급 16강에서 세계랭킹 4위 요르단의 줄리아나 알-사데크에 1-2로 역전패당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어느 때보다 가벼운 움직임으로 초반 분위기는 좋았다. 1회전을 4대0으로 제압한 후 2회전도 경기 종료 직전까지 6대2로 많이 앞섰으나 종료 직전 기습 뒤차기를 허용해 6대6 우세패를 당했다. 이 영향 때문인지 3회전에서 경기를 쉽게 풀어내지 못했다. 몸통 득점을 내주며 0대3으로 패했다. 


남자 -87kg급 이선기(전주시청)는 예선 첫 경기에서 2016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이번 대회 우승 후보인 코트디부아르 셰이크 살라 시세와 3회전 종료 직전까지 접전을 펼친 끝에 종료 직전 머리 공격을 허용하며 세트 스코어 1-2 석패했다. 

-62kg급 고교생 곽민주(서울체고)는 32강에서 이 체급 세계랭킹 2위인 강호 캐나다 크라에벨드 애슐리에 세트 스코어 1-2로 졌다. 

남녀 8체급 총 16체급 중 대회 이틀째까지 4체급에 출전한 한국은 첫날 -80kg급에서 23년 만에 금메달을 탈환한 박우혁(한국체대)의 금메달 1개를 기록 중이다. 

16일 대회 사흘차 경기에는 남자 -68kg급 권도윤(한국체대)과 여자 -49kg급 강보라(영천시청) 등 2체급 두 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