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4℃
  • 흐림강릉 22.9℃
  • 박무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24.1℃
  • 흐림부산 24.5℃
  • 흐림고창 23.2℃
  • 흐림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1.0℃
  • 구름많음금산 21.0℃
  • 흐림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2.2℃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방송]4.19혁명 54주년, 박근혜 대통령 4.19 민주묘지 참배

여야 "4.19 정신에 경의, 민주주의 수호에 최선 다할 것" 한 목소리...


[NBC-1TV 김은혜 기자]4.19혁명 54주년을 맞은 19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보훈처장과 4.19 관련 단체 대표 및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함께 서울 강북구에 있는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박 대통령은 4월 학생혁명기념탑 앞에서 헌화와 분향을 한 뒤 묵념하고 희생자 넋을 기렸다.

정홍원 국무총리가 진도 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불참한 공식행사에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기념사를 대독했다.

정 총리는 기념사에서 “이 땅의 자유와 민주를 위해 꽃다운 청춘을 바친 민주영령들의 거룩한 정신을 기리며 온 국민과 더불어 삼가 명복을 빈다”며 “아울러 반세기가 지난 오늘날까지 그날의 아픔을 간직한 채 살아오신 부상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그러나 4.19혁명의 의미는 대한민국이 한단계 도약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비정상의 정상화'를 통해서 부정부패를 일소하고 규제개혁을 통해 경제혁신과 국가발전의 전기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은 자유․민주․정의의 4․19혁명정신을 통해 지역과 계층, 세대가 모두 하나가 되자는 의미로 4․19정신 되새겨 ‘국민화합의 길을 열자’라는 주제로 4․19혁명 관련단체 회원, 시민, 학생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아래 방송은 52주년 4.19혁명 기념식 NBC-1TV 재방송 입니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