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각국 대통령 밀착취재

[방송] 윤석열 대통령, 박정희 추도식 현직 첫 참석

박근혜 前대통령과 극적인 재회한 윤 대통령, 나란히 묘소 참배한 후 오솔길 내려오며 깜짝 회동...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진행된 제44주기 박정희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했다.

1980년부터 매년 민족중흥회 주관으로 엄수된 박정희 전 대통령 추도식에는 지난 1999년 열렸던 제20주기 추도식에 최규하, 전두환, 노태우 전직 대통령 세 명이 함께 참석한 적은 있었으나 현직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가족인 박근혜 전 대통령도 대통령 취임 후 불참하다 이날 11년 만에 처음으로 추도식에 참석해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윤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하면 된다'는 기치로 국민을 하나로 모아 '한강의 기적'이라는 세계사적 위업을 이뤄내셨다"며 "지금 세계적인 복합위기 상황에서 우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신과 위업을 다시 새기고 이를 발판으로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추도식 후, 윤 대통령은 미리 준비한 조화를 박정희 대통령 묘소에 헌화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참배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세 번째로 약 17개월 만에 만남으로 정치적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특히, 윤 대통령의 해외 수출 청신호가 켜지고 내년 총선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상황이여서  박 전 대통령의 향후 광폭 행보가 주목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