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7.3℃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朴 대통령, 세월호 사고현장 재방문..수색상황 정밀 점검

[NBC-1TV 정세희 기자]박근혜 대통령은 4일 전남 진도군 해상 세월호 침몰사고을 재방문해 실종자 수색상황을 정밀 점검했다.

이날 오전 전용기로 전남 무안공항에 도착해 육로로 진도 팽목항으로 이동한 박 대통령은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한 뒤 목포해경함과 민관군이 합동 수색작업 중인 바지선을 잇따라 승선해 사고 수습 현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실종자 수색 중인 잠수사들을 격려했다.

지난달 17일 여객선 침몰사고 해역을 찾아 구조작업을 독려하고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실종자 가족을 만난 이후 18일 만에 다시 사고 현장을 찾은 박 대통령은 앞서 팽목항에 있는 가족대책본부를 찾아 50여 명의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30여분간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사고 발생부터 수습까지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며 "가족을 잃은 사람의 슬픔을 겪어봐 잘 알고 있다. 여러분이 어떠실지 생각하면 가슴이 메인다"고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또 "사고에 책임이 있는 사람, 죄를 지은 사람들은 철저히 밝혀서 엄벌에 처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합동수사본부에서 사고 원인과 경위를 단계 단계별로 찾는 중"이라며 "공직자와 정부 관계자도 책임을 못 다한 사람은 엄중문책하겠다. 국가 기반도 바로 잡고 안전 시스템도 세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시신확인소로 이동해 현장에 나와 있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들에게 "국과수가 시신확인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하고 시신확인 과정을 상세히 점검했다.

사고 현장을 두 번이나 방문한 박 대통령의 행보에 대해 향후 국가 안전과 관련된 특약처방의 강도가 예상을 뛰어 넘는 수준으로 예상된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